뉴스 - 이민

새이민자 언어 장벽 도우미 절실 토론토 42% 해당 이민자 영어 탓에 빈곤 노출 복합문화건강센터 연구 보고서 이민자 정착을 위해 정부가 무료로 제공하는 각종 프로그램과 의료 시스템 이용이 언어 장벽 으로 인해 많은 이민자들에게는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나 통역 서비스 제공이 새이민자들의 빈곤화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가장 절실하다는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 복합문화건강센터(AAMCHC)가 22일 발표한 '홈리스 이민자 및 난민자들을 위한 최선의 대책' 이란 제목의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 전체 인구의 42%가 영어나 불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 는 지역 출신으로 정부의 각종 서비스 접근 시 언어 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방정부의 보조를 받아 1년간 연구 끝에 나온 이번 보고서는 따라서 "새이민자와 난민들은 고용시장과 의료서비스 등 기초생활에 필요한 일체의 사회 제도와 고립돼 결국 홈리스로 전락 하거나 정신적 질환에 시달리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여성보호시설인 '넬리'의 신디 코완 디렉터는 중국에서 작년 난민자격으로 캐나다 에 이주한 한 여성의 피해사례를 예로 들어 언어장벽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제인이라는 이 중년 여성은 친구 집에서 숙식을 해결하던 중 친구의 남편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하지만 영어를 전혀 하지 못하는 이 여성은 피해 사실을 경찰 등에 신고하지 못한 채 친구 집을 나와 토론토홈리스보호시설로 피했다. 그곳에서도 최대 체류기간인 4개월이 지나자 더 이상 머물 수가 없었고 우여곡절 끝에 '넬리' 관계자와 연결이 돼 중국어를 할 수 있는 봉사자를 통해 성폭행 사실을 알리게 되었다. 피해를 당한 지 무려 6개월이나 지난 뒤였다. 코완 디렉터는 "이는 국내 체류 자격이 이민인지 난민인지 등과 관련된 것이 아니다. 인권의 문제다"라면서 "이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 기관은 통역 서비스 제공을 반드시 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온주이민서비스기관위원회 데비 더글라스 디렉터는 이에대해 ජ년대 온주 보수당 정부가 이 민자 정착서비스 운영예산을 50%이상 삭감해 각종 서비스가 최소한의 수준으로밖에는 제공되 지 않는 실정이다. 예산이 3백90만 달러 수준에서 동결돼 수많은 기구들이 폐쇄되고 운영을 축 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정부가 진정으로 새이민자들을 국내에 정착시키고 싶다면 가장 우선해야 하는 것은 통 역서비스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각 소수민족출신 개인 및 이민자관련단체는 3백70개 탄원서를 작성, 주정부 에 제출해 연방정부로부터 통역서비스 운영을 위한 지자체 기금지원 약속을 조속히 받아내도록 촉구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