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토론토에 ‘스마트시티’ 승인 조건부 승인...51억 불 투자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도시계획 사업 자회사 사이드워크랩스가 토론토에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 사업에 대해 최근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사이드워크랩스는 토론토 동쪽 온타리오 호숫가에 51억 달러를 투자해 미래적인 스마트 도시를 개발하겠다고 제안한 상태였다.

하지만 이 회사가 다량의 개인 데이터 정보 사용으로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고, 캐나다 기업에는 충분한 기회를 주지 않는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데이터의 사용과 범위를 포함한 문제들이 쟁점이 됐고, 지난달 31일 논의 끝에 합의가 이뤄지며 승인이 떨어졌다. 

이번 조건부 승인은 이 사업이 공식적인 평가와 추가적인 공식 협의 과정을 거치게 될 것임을 뜻한다. 그런 다음 내년 3월 말 ‘워터프론트 토론토’의 표결을 거쳐 최종적인 사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워터프론트 토론토는 연방정부와 주정부, 시정부 등이 공동으로 자금을 댄 기업이다. 이 회사는 사업계획을 승인할 권한이 있다.

사이드워크랩스는 “우리는 이곳 토론토에서 통근시간을 단축하고 주택가격을 낮추며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AI 시대를 대비한 새로운 도시 유형의 제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캐나다한국일보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