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세율 토론토가 최저 원저 최고... 무려 3배 차이

주택가격 상승은 소유주에게 분명 좋은 소식이지만 재산세가 오르는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

부동산 컨설팅회사 주카사(Zoocasa)가 온주 내 35개 도시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올해 6월 기준 온타리오에서 재산세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윈저(감정가의 1.789394%)다. 가장 낮은 지역은 토론토(0.614770%)였다. 

 

윈저의 경우 감정가 50만 달러 부동산은 1년 재산세만 8,947달러에 달했다. 100만 달러 주택은 1년에 1만7,894달러를 내야 한다. 

반면, 토론토는 감정가 50만 달러와 100만 달러일 때, 재산세가 각 3,704달러와 6,148달러다.

윈저 주민들은 토론토에 비해 연간 재산세를 3배 가까이 많이 내야 한다. 

윈저 다음으로 재산세율이 높은 지역은 선더베이(1.598484%)와 수센머리(1.529394%), 노스베이(1.501246%) 순이었다.

토론토 다음으로 재산세가 가장 낮은 지역은 마캄(0.659822%)이다. 밀튼(0.685776%)이 뒤를 이었고, 리치먼드힐(0.688357%), 번(0.696147%), 오크빌(0.734441%), 벌링턴(0.783768%), 오로라(0.786101%) 순이다.
 

온주 재산세 현황(단위 달러)

가장 낮은 곳 

                               주택감정가 50만                   100만
1. 토론토                      3,074                                6,148
2. 마캄                         3,299                                6,598
3. 밀튼                         3,429                                6,858
4. 리치먼드힐                3,442                                6,884
5. 번                            3,481                                6,961

 

가장 높은 곳

                                주택감정가 50만                  100만

1. 윈저                       8,947                                17,894

2. 선더베이                 7,992                                 15,985

3. 수센머리                 7,647                                 15,293
4. 노스베이                 7,506                                 15,012
5. 서드버리                 7,309                                 14,619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