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거래는 급감·가격은 상승 5월 토론토 주택시장 위축

코로나 사태로 5월 토론토주택시장이 크게 위축돼 거래건수가 급감했으나 가격은 작년 평균치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토론토 부동산위원회에 따르면 5월 한달 전체 거래건수는 1년전과 비교해 54%나 줄었으나 67.1%나 감소했던 4월에 비해 다소 나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평균 거래가격은 일반주택과 콘도를 포함해 86만3천599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3%, 전달보다는 4.6%가 상승했다. 단독주택은 1백42만달러에 거래돼 2.7% 올랐고 콘도는 67만4천28달러에 팔려 5% 상승했다.

위원회 관계자는”콘도 세입자들이 코로나사태에 따라 이사를 자제해 콘도임대 건수가 하락했으며 관광객 발길이 끊겨 임시 렌트 건수도 줄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새 매물은 4월과 비교해 47.5%나 급증했으나 코로나 사태에 따른 통제조치로 주택시장을 찾은 발길이 크게 줄어들어 거래건수도함께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앞으로 광역토론토지역의경제 재개 조치가 단계적으로 계속될 경우 집값이 완만한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동산 위원회는 올해초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서“올해 연말까지 집값이 평균 10%선 오를 것”이라며”2016년 과열현상이 되풀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었다.

그러나 최근 연방모기지주택공사측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불경기로 앞으로 집값이 최소 9%에서 최대 18% 하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토론토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