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부동산 : 4월 집거래 ‘활기’ , 가격도 ‘상승’ 1년전 대비 16.8% 증가

콘도가 시장 주도

 

 지난 4월 토론토 주택시장에서 거래건수가 증가하고 가격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가 6일 발표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4월 한달 기간 토론토에서 모두 9천42채가 거래돼 1년전 같은 기간에 비해 16.8%나 늘었다. 

평균 거래가격도 82만1백48달러로 1.9% 상승했으며 이같은 오름폭은  올해들어 가장 컸다. 콘도의 경우 5.1% 뛰어오른 평균 58만8천1백68달러에 팔렸다. 반면 광역토론토지역(GTA)단독주택의 경우 거래가 부진하면서 가격도 1.3% 떨러진 1백1만8천1백47달러로 집계됐다. 

토론토의 단독주택 평균가격은 1백35만5천7백64달러로 1년전과 변동이 없었다.   전화번호 905지역의 경우는 91만4천2백49달러로 1.7%하락했다.  이와관련,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주택 주입희망자들이 토론토 외곽지역을 선호하지는 않는다”며”교통이 편리한 도심지역 콘도들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단독주택가격이 하락한 것은 작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연방정부의 새 모기지 규정때문인 것으로 지적했다.  대출 심사가 까다로와져 상당수의 첫집 구입 희망자들이 동향을 지켜보며 주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브로커는 “소득을 따져 대출을 해주는 새 규정으로 토론토 주택시장의 열기가 크게 가라 앉았다”고 말했다. 

4월 한달간 시장에 나온 새 매물건수는 1만7천2백5채로 전년동기 대비 8% 늘어났다.  한편 온타리오주 보수당정부는 주거난을 덜어주기 위한  관련 법안을 지난주 의회에 상정했다. 이 법안은 각종 규제를 완화해 집소유자가 지하실 또는 별채를 개조해 임대를 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토론토의 방 1개짜리 렌트비는 1년새 7.3%나 상승해 2천1백50달러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중앙일보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