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토론토 주택시장 ‘활기’ 거래량 전년 대비 22% 증가

주춤했던 토론토 부동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는보고서를 통해 9월 주택 거래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2% 상승했다고 3일 밝혔다. 

9월 총 7,825건의 거래가 이뤄졌으며 지난해 9월에는 총 6,414채의 주택이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지난 8월과 비교 비슷한 수준의 거래가 이뤄졌다.

평균주택거래가는 84만3,115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5.8%상승했다.

 

 

캐나다한국일보

Close Menu